Back to All Events

A. Paul Estabrook and Korean-American artist.


  • t.morning, Gallery[t.] 중구 북성로1가 89번지 대구 대한민국 (map)

A. Paul Estabrook's Second Solo Exhibition

 

CONCEPT 

Paper Cuttings:
I became interested in cut outs and collage after exploring the works of artists like Hannah Hoech, John Heartfield, and the surrealist Max Ernst. Using an x-acto knife, I carved out new figures from pre-existing images I found in magazines and discarded library books. These new figures were then set between two planes of glass and situated into floating frames. Austere white backgrounds were incorporated into the work to give the notion that the characters encased are in a kind of purgatory. 

페이퍼컷팅:
‘Hannah Hoech’, ‘John Heartfiled’ 그리고 초현실주의 작가 ‘Max Ernst’ 의 작품을 접한 나는 그들의 컷팅기법과 콜라주에 관심을 갖게되었고.
머릿속에 어렴풋이 떠오른 모습을 잡지, 버려진 책 등에서 찾아내 오려내었다.
작품내의 심플한 흰색의 배경은 연옥[가톨릭 교리에서 죽은 사람의 영혼이 살아있는동안 지은 죄를 씻고 천국으로 가기 위해 일시적으로 머무른다고 밎는 장소] 를 의미한다.

Book Burnings:
My erasure poetry art explores the malleability of text. Pre-existing texts from discarded library books are burned away with a soldering iron to create and reveal new poetic narratives. The use of photography further documents and protects these fragile objects, allowing unhindered investigation of their multi-layered qualities.

불타오른 시:
이 작품은 ‘본문의 변화’를 보여준다.
버려진 책들에서 새로운 시적 이야기를 만들어내기 위해 기존의 본문을 불태워 없앴다.
이 작품은 매우 손상되기 쉽기에 사진작업을 하였고, 그로인해 이 작품의 고유한 품질을 보존할수있게되었다.